top of page

고수부지

이불공장 사장님이었던 아버지는 형과 내가 공장에 놀러 갈 때면 늘 돈까스를 시켜줬다. 편식이 심했던 형은 돈까스 소스를 먹지 않아, 주문할 때 한 개는 소스를 따로 달라고 꼬박꼬박 일러 줘야 했다. 그날도 공장에서 돈까스를 먹고 있는데 아버지는 거래처로 이불공장을 함께 가자고 했다. 멀미가 심했던 난 차를 타는 게 언제나 곤욕이었지만 그날따라 함께 가고 싶었다. 이불 배달을 마치고 아버지는 잠시 한강 고수부지에 들러 놀다 가자고 했다. 내가 기분을 낸 만큼 아버지도 기분을 내고 싶었는지도 모르겠다. 돈까스 한 개를 혼자 다 먹었지만 한강에서 먹는 오징어와 사이다는 그것과 별개였다. 매점에서 산 부메랑을 주거니 받거니 하며 놀았다. 그날 샀던 부메랑을 한동안 옆구리에 끼고 다니며 날리는 법을 연구했지만 써먹을 일은 없었다. 아버지가 기분을 냈던 건 그날뿐이었다.

아버지 바꿔치기

여태껏 이런 이야기를 드린 적이 없었습니다. 듣기 힘드실지 모르겠으나 아버지는 들으셔야 하고 저는 해야 합니다. 아버지, 아버지 말고도 제 아버지가 될 뻔한 남자들이 몇 있었습니다. 저는 제 나름대로 그 이름을 나열하여 정리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의 관계는 그 다음에 다시 생각해봐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한번은 이런 일이 있었습니다. 제가 중학교

도깨비말

기심요숑서선과솨 노솔려셔며션 베셀으슬 누술러서라사.

수수께끼

아침엔 둘이었다가 점심엔 넷이고 밤이면 여섯인 것은?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