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담배 2

“오랜만에 또 내가 한국 담배를 가져왔지.”

“이거 보니까 아버지 생각난다. 몰래 훔쳐 피웠었는데."

“아버님 담배 끊으셨어요?”

“아니, 돌아가셨어.”

“아... 그래도 시간이 좀 지났나 봐요. 죄송해요.”

“아니, 작년에.”

“깔깔깔”

아버지 바꿔치기

여태껏 이런 이야기를 드린 적이 없었습니다. 듣기 힘드실지 모르겠으나 아버지는 들으셔야 하고 저는 해야 합니다. 아버지, 아버지 말고도 제 아버지가 될 뻔한 남자들이 몇 있었습니다. 저는 제 나름대로 그 이름을 나열하여 정리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의 관계는 그 다음에 다시 생각해봐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한번은 이런 일이 있었습니다. 제가 중학교

도깨비말

기심요숑서선과솨 노솔려셔며션 베셀으슬 누술러서라사.

수수께끼

아침엔 둘이었다가 점심엔 넷이고 밤이면 여섯인 것은?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