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인형뽑기

동네에 할 일 없는 아저씨들은 머리도 감지 않고 츄리닝 차림으로 나와 인형 뽑기 기계에 매달렸다. 당시 가장 인기 있던 인형은 가슴팍을 누르면 반야심경을 외던 스님 인형이었다. 아저씨들은 옆에 인형을 수북히 쌓아두고 스님인형을 뽑기 전까지 집에 가지 않았다. 동네 아이들은 그 옆에서 추임새를 넣어가며 집게의 위치를 봐주었다. 천 원짜리가 끊임없이 나오는 아저씨의 주머니는 마르지 않은 샘물 같았다. 늘어난 츄리닝 무르팍까지 모두 돈으로 채워진 건 아닐까. 아저씨가 스님 인형을 뽑았을 때 우리는 제 일인 냥 함께 기뻐해 주었다. IMF 때문에 회사는 줄줄이 도산을 하고 동네엔 수많은 가게가 새로 생겼다가 금세 사라졌다. 애나 어른이나 할 일이 없는 것은 마찬가지였다. 그 해 여름방학은 아주 길었다.

아버지 바꿔치기

여태껏 이런 이야기를 드린 적이 없었습니다. 듣기 힘드실지 모르겠으나 아버지는 들으셔야 하고 저는 해야 합니다. 아버지, 아버지 말고도 제 아버지가 될 뻔한 남자들이 몇 있었습니다. 저는 제 나름대로 그 이름을 나열하여 정리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의 관계는 그 다음에 다시 생각해봐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한번은 이런 일이 있었습니다. 제가 중학교

도깨비말

기심요숑서선과솨 노솔려셔며션 베셀으슬 누술러서라사.

수수께끼

아침엔 둘이었다가 점심엔 넷이고 밤이면 여섯인 것은?

Comments


bottom of page